미디어펜

SK이노 "헝가리 전기차 배터리 공장으로 유럽 시장 공략"
연산 7.5GWh 규모…2020년 본격 양산
나광호 기자
2018-03-08 22: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이 헝가리 코마롬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통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있는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


SK이노베이션은시야르토 피테르 헝가리 외교부 장관·최규식 헝가리대사·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윤예선 배터리사업 대표 등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 첫 단독공장인 이 공장의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헝가리 공장에서는 1회 충전시 주행거리 500km의 3세대 전기차 배터리가 생산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동유럽 다수 국가의 주요 지역을 후보지로 검토한 결과, 입지 및 경제성 등 사업성이 가장 뛰어난 헝가리 코마롬을 최종 사업지로 결정했다. 코마롬은 부다페스트에서 북서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코마롬-에스테르곰 주에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선 수주, 후 증설' 전략에 따라 유럽 완성차 업체와 체결한 장기 공급 계약을 기반으로 코마롬 현지에 축구장 60여개가 들어설 수 있는 43만m2(약 13만 평)의 부지를 확보했으며, 오는 2022년까지 건설 투자비·운전자본 등 총 8402억 원을 분할 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헝가리 코마롬 배터리 생산공장/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내년 하반기에 공장을 준공한 이후 △설비 안정화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 2020년 초부터 본격적인 양산 및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며, 전 생산라인이 완공되는 2022년에는 연간 7.5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게 된다.


이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은 서산공장 생산량의 두 배에 달하는 규모의 국외 생산 거점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최 수석부회장은 기공식 축사를 통해 "10여년전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처음 기획한 이후 기울여 온 노력들이 유럽 공장 건설 등으로 결실을 맺고 있다"며 "머잖아 전 세계 전기차에 SK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는 날이 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번 기공식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에 대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뢰를 키울 수 있게 됐다"면서 "사업 확장에 있어서도 중요한 의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이 유럽에 첫 독자 공장을 건설하는 것으로, '딥체인지 2.0'을 완성해 나간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만큼 반드시 성공시켜 기업 가치를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9월 세계 최초로 중대형 파우치 니켈코발트망간(NCM) 811 배터리 양산을 시작, 파우치형 배터리 시장이 확장되는 가운데 세계 최고 기술을 갖춘 생산업체로서 입지를 갖출 수 있게 됐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