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동연 부총리 "미 관세부과 문제, 총력대응할 것"
이원우 기자
2018-03-12 09:44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미국 행정부의 철강 관세부과 움직임과 관련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사안에 대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번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 이야기하며 저도 므누신 재무장관을 다음주 만난다”고 밝히기도 했다.


대외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도 김 부총리는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한국산 철강의 면제 필요성을 적극 설득하기 위한 서한을 발송했다”면서 “다음주 아르헨티나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에서도 한미 통상현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 가능성이 한국의 대외신인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최근의 지정학적 움직임이 한국 대외신인도에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에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모르겠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이밖에도 김 부총리는 일본이 주도하는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인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여부를 올해 상반기 안에 결정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CPTPP는 일본,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멕시코, 칠레,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 11개국이 참가하는 자유무역협정으로 11개국은 지난 8일 협정에 정식 서명한바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