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시진핑 "한중소통 강화·북미대화 지지"…정의용 "국빈 초청"
김규태 기자
2018-03-12 20:58

[미디어펜=김규태 기자]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방북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이른 시일 내에 국빈 방한을 초청했다.


이에 시진핑 주석은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도 지지한다"면서 "한중 양국의 긴밀한 협조와 소통을 강조하고 양국 관계 발전을 중요시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 실장이 시 주석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오후5시(이하 현지시간)부터 35분간 면담했고, 이같이 대화를 나누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정 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시 주석에게 전달했고, 대화를 나눈 후 오후6시30분부터 만찬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면담 자리에서 시 주석에게 "19차 당대회 성공에 이어 양회가 역사적인 성과를 거두어 중국의 꿈이 조기에 성취되기를 기원한다"며 "지난해 국빈 방문했을 때 환대해준 점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 실장은 "시 주석께서 조기에 국빈으로 한국을 방문해줄 것을 바란다"며 "정중히 초청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 실장은 방북 및 방미 결과를 시 주석에게 설명했다.


이에 시 주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히 특사를 중국에 파견해 소통하는 것은 중한 관계에 대한 중시를 보여줬다"며 "나는 이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중국도 마찬가지로 중한 관계 발전을 중요시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특히 시 주석은 "현재 양국 정상 간 합의사항들이 잘 이행되고 있고 중한 관계도 개선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양측은 정치적 소통을 강화하고 전략적 상호신뢰를 공고히 해 예민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함으로써 중한 관계를 안정적이고 건강하게 발전하도록 추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 주석은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화해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는 점을 적극 지지한다"며 "북미 대화도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어 시 주석은 "한국의 노력으로 한반도 정세 전반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북미간에 긴밀한 대화가 이뤄지게 된 것을 기쁘게 평가한다"며 "남북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어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이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날 정 실장에게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중대한 문제에서 입장이 일치한다"며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시 주석과의 면담을 마친 정 실장은 왕이 외교부장과 오후6시20분부터 만찬을 함께했다.


만찬은 이날 오후6시20분부터 8시15분까지 약 2시간 동안 조어대 만류당에서 진행됐고, 양측은 남북관계 개선·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만찬에서 왕이 부장은 최근 정세 변화를 위한 한국측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고, 이에 정 실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전후로 한 남북관계의 최근 진전 경과 및 방북·방미결과를 설명했다.


한중 양측은 향후 남북·미북 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한중간 긴밀히 소통하며 계속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정 실장은 이날 예정되어 있던 베이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방북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이른 시일 내에 국빈 방한을 초청했다./사진=(좌)청와대,(우)연합뉴스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