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서훈 원장, 오늘 아베 日총리 만나 방북ㆍ방미 성과 설명
김소정 부장
2018-03-13 07:30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서훈 국가정보원장은 1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방북 및 방미 성과를 설명하고 이날 귀국한다.


서 원장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도쿄에서 아베 총리를 접견하고 앞서 대북특사단으로서 북한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성과, 방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들은 메시지를 설명한다.


또 오는 4월 남북정상회담과 5월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서 원장은 전날인 12일에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서 원장은 방북 결과와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 내용과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 과정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고, 고노 외무상은 "현 상황은 동아시아의 기적 직전의 상황"이라고 평가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또 고노 외무상은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의하며 공조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서 원장에게 '북한에 갔을 때 납치자 문제가 거론됐는지'를 물었고, 서 원장은 "앞으로 이 문제는 일본과 북한의 실질적인 관계 개선 과정에서 논의되고 협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3시간 동안 진행된 서 원장과 고노 외무상과의 만찬에는 일본측에서 야찌 NSC 국장, 기타무라 내각 정보관, 가나스기 겐지 외교부 아태국장 등이 참석했다. 


   
대북특별사전단의 방북 결과를 들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11일 오후 3시57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곧바로 청와대로 가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미 성과를 보고했다./사진=청와대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