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백악관 "北 약속 지키길 희망…미북 정상회담 열릴 것 기대"
김규태 기자
2018-03-13 10:20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북한이 몇 가지 약속들을 지킬 것으로 희망한다"며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전적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미북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묻자 이같이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그것이 열릴 것으로 전적으로 기대한다"며 "북한으로부터 제의가 와서 받아들였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몇 가지 약속들을 했고 우리는 북한이 그 약속들을 지킬 것으로 희망한다"며 "그렇게 한다면 회담은 계획대로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샌더스 대변인은 '김정은이 핵무기를 왜 포기하겠느냐'고 묻자 "그것이 최대 압박작전(maximum pressure campaign)의 효과를 보여준다"며 "이는 최대 압박작전을 완화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이고 우리는 이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그는 "우리는 그들의 3가지 약속에 따른 초청을 수락했고 우리는 이러한 과정을 진행할 것"이라며 "우리는 최대 압박작전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점을 알고 북한이 그것으로 인해 응답했다는 것을 안다"고 강조했다.


또한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여러가지 수준에서 준비를 계속하는 중"이라며 "준비의 대부분은 부처 및 기관 간 절차"라고 언급했다.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전적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사진=미국 백악관 홈페이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