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KT&G '릴', 전국 주요 대도시로 판매 확대
전국 6대 광역시 및 경기도 6개 도시, 세종시에서도 판매
김영진 차장
2018-03-13 11:32

   
KT&G의 '릴'과 '핏'./사진=KT&G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KT&G가 궐련형 전자담배 '릴'과 전용담배인 '핏'의 판매지역을 기존 서울지역에서 전국 6대 광역시와 경기도 6개 도시(성남, 고양, 수원, 안양, 용인, 과천), 세종 특별시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첫 선을 보인 '릴'과 '핏'은 그동안 서울지역 편의점 7700개소에서 판매됐다. 이어 오는 14일부터는 전국 주요도시에 설치된 '릴 스테이션' 21개소에서 7일 동안 사전판매를 진행하고, 21일부터는 지정된 판매처 3900여 곳에서 정식 출시된다. 


지역별로 인천·경기도는 GS25, 대전·세종은 세븐일레븐, 대구는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부산·울산은 CU, 광주는 CU와 미니스톱에서 각각 판매된다.


KT&G '릴'은 연속 사용이 가능한 일체형 구조와 우수한 그립감, 그리고 90g의 가벼운 무게, 연속사용 가능한 점이 장점으로, 출시 전 사전예약 물량 1만대가 이틀만에 완판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출시 100여일 만에 누적판매량 20만대를 돌파했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최근 자체 조사 결과, 서울 이외 지역에서 '릴'을 구매 하고 싶은 소비자가 약 14만여 명이 넘을 정도로 인기가 높아 판매지역 확대를 결정했다"며 "향후, 공급량 확대와 판매처를 확보해 빠른 시간 안에 전국 모든 지역에서 구입이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