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전 남자친구 차 부수고 투신 소동 벌인 20대…"다른 여자 만나는 거 알고 화나"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3-13 14:22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경찰은 13일 헤어진 남자친구의 차를 부수고 투신 소동을 벌인 20대 여성을 붙잡았다. 


이날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다른 여자를 만난다는 이유로 전 남자친구의 차를 부순 A 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30분쯤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한 주택가에서 술에 취해 전 남자친구 B씨(25)의 싼타페 승용차 사이드미러를 보도블록으로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시간20분 뒤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자신의 15층 아파트에서 투신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해 1시간 만에 구조됐다.

A씨는 경찰에서 "헤어진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를 만나는 것을 알고 화가 나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