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키우던 개에 물려 70대 노인 숨져…사료 주다 변을 당해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3-13 15:20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경북 상주시 한 주택에서 사육하던 개에 물려 70대 여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2일 경찰에 따르면 경북 상주시 서곡동에 거주하고 있는 이씨 아들이 점심시간에 집에 와 식사를 하던 중 놀란 어머니 목소리를 듣고 뛰어나갔는데 어머니가 사육장에서 키우던 4살짜리 도사견에 물렸다는 것이다.

경찰과 소방서는 현장에 출동해 마취총으로 도사견을 쏘아 이씨를 사육장 밖으로 빼냈지만 이씨는 큰 상처를 입어 숨졌다.

이씨는 6∼7마리를 키우던 사육장에 사료를 주러 들어갔다가 왼쪽 가슴과 손 등을 물리는 변을 당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씨는 3년 전부터 도사견을 집에서 키웠다고 아들은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