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해수부, 최신 실습선 '한반도호' 첫 항해 시작
최주영 기자
2018-03-13 15:35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해양수산부는 14일 오후 2시 부산 중앙동 (구)연안여객터미널 광장에서 한국해양수산연수원 실습선 ‘한반도호’ 취항식을 가진다고 밝혔다.


한반도호는 작년 11월 말 한진중공업으로부터 인수한 최신 실습선으로 총톤수 5,255톤에 선체 길이 103m, 폭 16m에 달하여 162명이 동시에 승선실습을 받을 수 있다. 기존에 사용하던 실습선은 운항장비 노후화로 관리가 어려워 지난해까지 3년간 국고 430억 원을 투입하여 대체 건조했다.


   
한국해양수산연수원 실습선 ‘한반도호’/사진=해수부 제공


항해실습 뿐만 아니라 모의 선박운전 실습이 가능한 선박조종 시뮬레이터와 기관실 시뮬레이터, 전자해도장치 및 멀티미디어실 등 첨단 교육장비가 갖추어져 있다. 또한, 200여 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식당과 체력단련실, 쾌적한 수면시설 등을 갖추어 예비 해기사들의 교육 환경을 크게 개선했다고 해수부는 전했다.


한반도호는 취항 이후 한국해양수산연수원에서 운영하고, 해사고등학교 학생과 오션폴리텍 해기사 양성과정 교육생 등 연간 약 400여 명의 예비해기사 승선실습 교육에 본격 활용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최신 교육장비가 장착된 한반도호를 현장에 본격 투입하여, 예비 해기사들이 보다 우수한 시설에서 효율적으로 교육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해기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실습선을 추가 건조하는 등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