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여성당원 성추행' 민주당 부산시당 가해자 2명 제명 조치
정광성 기자
2018-03-13 21:27

[미디어펜=정광성 기자]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3일 지난 대선 운동 과정에서 발생한 여성 당원 성추행 사건에 가해자 2명을 제명 조치했다. 


이날 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전체 심의위원 10명 중 8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만장일치로 성추행 가해 당운 2명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최종절차인 상무위원회 의결 때까지 당원권도 정지시켰다.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2주간 피해 여성당원을 만나 구체적인 피해내용을 확인하는 등 심층 조사를 폈다.

이들 가해 당원은 성추행 혐의로 경찰이 수사에 나설 예정이어서 형사처벌도 예고되고 있다.

이 성추행 사건은 지난해 5월 대선을 전후해 대선캠프 고문단에서 활동하던 한 여성당원이 식당 계단 등에서 남성 당원들로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민주당에 신고하면서 불거졌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