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현대상선·SM상선 협력 어려운 5가지 이유
화주신뢰도 하락·운임료 피해 등…"흡수합병땐 혈세 투입 불가피"
최주영 기자
2018-03-13 22:53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해운업계에서 현대상선과 SM상선의 공동운항 등 협력 관계가 사실상 유지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현대상선은 "최근 한국해운업 재건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현 단계에서는 SM상선과의 협력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 현대상선의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제공


최근 일부에서 현대상선과 SM상선의 공동운항을 비롯한 협력관계 유지를 통해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여론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과 SM상선의 협력관계 유지할 경우 다음과 같은 5가지 부작용이 우려된다. 


업계는 미국의 경쟁금지법에 따른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미국은 선사간 협력을 업격히 제한하는 것은 물론 중복노선에서 선사간 선복공급량 조정 등을 통한 협력은 주력노선인 미주노선에서 미국 경쟁당국의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해외 화주들이 SM상선에 화물을 선적하는 것을 기피한다는 점도 문제다. 현대상선은 “자사와 협력관계에 있는 2M도 현대상선과 SM상선의 미주노선에서 협력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어렵게 성사된 2M+H 얼라이언스 관계(전략적 제휴)가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SM상선의 미주 서안 노선 운임 인하로 전체 운임이 내려간 점도 해운업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한다는 설명이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미주서안항로 노선을 시작한 SM상선이 취약한 대외 신뢰도를 운임 인하를 통해 만회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SM상선은 지난 2017년 미주서안항로 노선을 시작했으며 현대상선과 중복된 노선을 개설해 운항중이다. 


공동운항 및 선복교환은 대상 선사들의 대 화주 신뢰도가 유사하고 운임율이 비슷한 경우 선복 활용도를 제고하기 위함이지만 SM상선은 타사 대비 낮은 운임의 화물을 공동운항 선박에 선적함으로써 적취 운임율이 동반 하락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것이 현대상선의 설명이다.


해운업계는 또 현대상선이 SM상선을 흡수 합병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또 SM상선의 구조조정이 선행되지 않은 상황에서의 흡수 합병은 현대상선의 채권단이나 주주들의 엄청난 반발을 불러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흡수합병이 될 경우 SM상선의 구조조정 비용이 현대상선에 전가됨으로써 국민 혈세 추가 투입이 불가피해진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