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불타는 청춘' 임성은, 삼계탕 정성껏 준비했는데…떨떠름한 김광규 반응에 울상
이동건 기자
2018-03-13 23:27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불타는 청춘' 임성은이 김광규의 떨떠름한 반응에 당황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촬영장을 깜짝 방문한 임성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이날 '불타는 청춘'에서 임성은은 이른 아침부터 멤버들이 있는 단양을 찾았다. 손수 요리 재료를 준비해온 임성은은 언니, 오빠들을 위한 한방삼계탕 준비에 나섰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마을회관에서 요리를 준비하던 임성은을 본 김광규는 "너 여기 왜 왔어?"라며 화들짝 놀랐다. 이어 삼계탕 냄새를 맡고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전날 저녁 식사도 닭요리여서 미친 듯이 닭을 뜯었지만, 아침에 또 10마리가 넘는 닭이 냄비에서 펄펄 끓고 있었기 때문.


김광규는 떨떠름한 표정을 지었고, 이에 실망한 임성은은 오열하는 시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뒤늦게 도착한 양익준 역시 닭요리를 본 뒤 "정말 맛있겠다"고 하면서도 씁쓸한 반응을 보여 연신 웃음을 안겼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