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아시아나, 부산~인천 내항기 일 2회 띄운다
환승객 편의 강화 차원…스케쥴 확인 필요
최주영 기자
2018-03-14 08:40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아시아나항공은 이달 25일부터 부산-인천 구간에 운영하던 환승전용 내항기를 일1회에서 2회로 증편한다고 14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발 국제선을 이용하는 동남권 지역 탑승객의 편리함을 돕기 위해 더 편리한 스케줄을 갖추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동남권에서 인천을 거쳐 유럽, 대양주로 환승하는 장거리 승객들도 한번의 수속으로 가능하게 됐다.


   
A320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김해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첫편은 오전 7시에 출발하며, 두번째 편은 오후 16시에 출발한다. 인천공항 내항기 첫편은 오전 6시 30분에 출발하며, 두번째 편은 19시 20분에 출발한다.


아시아나항공의 ‘환승전용 내항기’는 국제선에 준해 운영된다. 부산 출·도착, 인천 경유 환승 승객만이 탑승 가능하다. 출국 시에는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출국 수속을 마친 후, 인천공항에서 보안검색을 실시해 국제선 항공편으로 환승하게 되고, 입국시에는 인천공항에서 보안검색 후 환승 내항기로 환승해 부산공항에서 입국수속을 실시하게 된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5월 1일부터 인천-시카고 노선을 주 5회에서 주7회로 증편하며 미주 지역 전 노선(로스앤젤레스,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시카고, 하와이)을 매일 운항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