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동연 부총리 만난 최태원 회장…"투자·고용 창출 논의"
기재부 "기업이 혁신성장 주축…애로사항 들을것"…재계 "SK 투자 규모 관심"
최주영 기자
2018-03-14 11:08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SK그룹 본사에서 간담회에서 어떤 계획을 내놓을 지 주목된다. 


재계와 SK그룹에서는 아직 투자와 고용계획을 밝히지 않은 최 회장이 김 부총리를 만나 ‘고용 창출 및 투자’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 제공


14일 SK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김동연 부총리는 SK그룹 본사를 찾아 현장소통 간담회를 진행 중이다.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실장, 채규하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등 관계부처 담당자와 자리를 함께 했다. 


SK그룹에서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장동현 SK 대표,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를 비롯한 주요 임원진이 배석했다. 연광흠 베이넥스 대표, 진락천 동부케어 대표 등 협력사 경영진도 참가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간담회에서 올해 SK의 투자 및 고용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최 회장이 사회적기업 활성화에 애착이 크고 정부도 이에 적극적인 만큼 이와 관련한 논의도 오갈 전망이다. 


앞서 김 부총리는 SK 방문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SK는 일자리창출에 크게 기여한 사회적 기업"이라며 "간담회를 통해 정부의 경제정책방향을 설명하고 기업의 투자계획과 애로사항을 듣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앞서 지난해 12월 LG, 올해 1월 현대차를 방문해 각각 구본준 LG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다양한 경제 현안을 논의한 바 있다. 


LG그룹은 올해 19조원을 투자하고 1만명을 채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현대차도 5년 동안 23조원을 투자하고 4만5000명을 고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SK그룹의 올해 투자 규모는 20조원대로 예상된다. 지난해 17조원 투자에 이은 사상 최대 규모다. 이미 주력 계열사인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실적발표회때 충북 청주 M15공장 신규 건설과 중국 우시공장 확장 등에 올해 10조원이 넘는 시설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또 다른 주력 계열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도 올해 투자 여력이 큰 상황이다. SK이노베이션의 경우 올해 배터리 및 화학사업에 3조원 넘는 투자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