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동연 부총리 "금호타이어, 노사합의 없으면 유동성 문제로 법정관리 불가피"
이원우 기자
2018-03-30 10:40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금호타이어에 대해 “노사 간 합의가 없으면 대규모 투자유치가 물거품이 되고 유동성 문제로 인해 법정관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호타이어 임직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금호타이어는 다음 주 월요일 만기가 돌아오는 채무는 외부의 지원을 받지 않으면 상환하기 어렵다”면서 “대규모 신규투자를 통해 부실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정상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유일한 길”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금호타이어 노조는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중국의 타이어 회사인 더블스타의 투자를 받는 것과 자구계획에 동의하는 것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김 부총리는 “대주주가 변경돼 새로운 경영진이 들어서는 것에 대해 임직원들의 우려가 없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짚으면서 “채권단에서는 협상을 통해 장기적인 경영을 유지하도록 국내 채권단이 지분을 보유하는 한 투자자가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하게 하는 등 먹튀 방지를 위한 견제장치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채권단도 투자유치가 성사되면 2000억원의 신규자금을 지원하고 만기연장과 금리 인하 등을 통해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법정관리로 가게 되면 일자리를 보장할 수 없고, 지역경제에도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담화문 발표 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금호타이어 노조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으며 실무진이 내려가 노조와 계속 접촉하고 있다”고 밝힌 뒤 “오늘 법률적으로는 (채권 만기 시점이) 도래하지만, 주말이 있어서 기술적으로는 월요일에 어음이 돌아올 것으로 안다”고 예상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오늘 중에 노조 합의가 없으면 그 이후로는 어렵다”면서 “오늘 중 의미 있는 변화가 없으면 논의한다는 것 자체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