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주)한진, 인천공항 내 '글로벌 물류센터' 세운다
항공, 포워딩, 국제특송 업무 연계가능…고용창출 기대
최주영 기자
2018-04-03 08:44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종합물류기업 (주)한진은 최첨단 글로벌 물류센터인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를 연내 착공한다고 3일 밝혔다.


새 물류센터는 인천공항 배후단지에 4163평(13,762㎡) 부지에 들어서며 내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의 자유무역지역 사업시행자 공모에 참여한 (주)한진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어 지난 2일 실시 협약을 체결했다.


   
한진 GDC 조감도


GDC는 보관, 재고관리, 포장 및 가공, 수배송, 통관, 조달, 조립, 해외배송 등 일관 물류서비스 기능과 함께 최첨단 설비 및 시스템을 통한 최적의 업무 환경으로 개발된다. 최신 자동화 설비 도입을 통한 화물분류 및 통관 등 운영 효율성 향상은 물론 최적화된 SCM 체계를 기본으로 WMS, OMS, TMS 등 다양한 시스템이 관세청 및 고객사 니즈에 따라 적용된다.


이를 통해 (주)한진은 GDC를 항공, 포워딩 및 국제특송, 국내택배를 연계한 복합거점으로 구축하고 그룹사 및 글로벌 파트너와 협력하여 수출입 물류는 물론 환적화물 등의 물량을 집중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그룹사와 공동영업을 통해 글로벌 전자상거래, 유통, 제조 업체를 대상으로 항공운송 및 물류센터 운영 등 일관물류 물량 유치와 함께, 인천 및 부산 주요 컨테이너 터미널을 연계한 항공, 해상 환적 운송 등의 물류 부가가치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이를 위해 (주)한진은 지난 3월 13일 ‘자유무역지역 반출입물품의 관리에 관한 고시’ 제5조(입주기업체에 대한 관리)에 의거한 업체관리 부호(장치장소 부호)를 국내 최초로 부여 받았다. 관리 부호 부여 받기 위해 필수적인 재고관리시스템, 시설 및 내부 통제 등의 까다로운 조건들을 모두 충족한 한진은 GDC 운영을 위한 공식 자격을 획득하였다.


세계 최대시장인 중국을 비롯하여 일본 및 대만 등 동북아 중심에 위치한 인천공항의 지리적 강점과 더불어 70여년 글로벌 물류운영 노하우의 결합도 차별화된 경쟁력이다. 이를 통해 GDC는 아시아 지역에 물류 거점 구축을 검토 중인 글로벌 전자상거래, 제조 및 유통 업체를 대상으로 3자물류 서비스 제공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GDC는 물류센터 운영, 수배송, 통관 등 신규인력 수요에 따른 고용창출 효과와 함께 국제물류, 재고관리, 수출입 등 항공물류 전반의 실무 교육훈련을 통한 글로벌 물류 전문인력 양성 등 인천 지역 발전에 일익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8.1%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6,631억원, 미국 532억원, 일본 386억원 순이며, 상품군별로는 화장품 6,461억원,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 1,227억원 순으로 높았다. 


온라인 해외 직접구매액 또한 중국 등 구매국가 다변화 및 국내 쇼핑몰의 직구시장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9.9%의 증가 추세이며, 국가별로는 미국 3,815억원, EU 1,275억원, 중국 899억원이며, 상품군별로는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 2,499억원, 음·식료품 1,246억원으로 조사됐다.


(주)한진 관계자는, “현재 글로벌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의 한국시장 진출 가속화에 따라 국적 물류사로서의 선제적 대응이 시급하다”며, “한진은 GDC 구축을 통해 국내 물류산업 발전과 인천국제공항의 동북아 물류 허브 달성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