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삼성중공업, 유상증자 신주발행가 주당 5870원 확정
박유진 기자
2018-04-10 10:24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삼성중공업은 10일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이 주당 5870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주관·인수 증권사와 잔액인수 계약을 체결해 신주 발행가액을 기준으로 증자 대금 1조4088억원을 확보한 것이다.


주관·인수 증권사는 9일 종가(8220원)가 신주 발행가보다 40% 높은 만큼 기존 주주들의 청약 수요가 많아 실권주가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유상증자 청약 흥행의 자신감으로 만에 하나 증자 과정에서 실권주가 생기더라도 남은 주식을 계약에 따라 사들인다고 밝혔다.


우리사주조합 청약도 배정 주식 수(4800만주)를 채웠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12~15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우리사주조합 배정 주식에 대한 청약 신청을 받은 결과, 배정 주식 수를 넘는 6004만주에 대한 청약이 이뤄졌다.


구주주 청약은 오는 12~13일 이틀간 진행된다. 신주 배정기준일인 지난달 8일 18시 기준 주주명부에 등재된 주주에게는 보유주식 1주당 0.52725주의 신주가 배정됐다.


지분의 16.91%를 가진 최대주주인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생명(3.24%), 삼성전기(2.29%) 등은 이사회를 열고 삼성중공업의 유상증자 청약에 참여하기로 한 상태다.


구주주 청약에서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17~18일 일반공모 청약이 이뤄진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5월 4일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