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현대상선,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발주 본격화
국내 조선사에 입찰제안서 발송...‘100만TEU 전략’ 본격화
최주영 기자
2018-04-10 14:03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현대상선이 해양수산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 발표에 따라 3조원 규모의 친환경 메가 컨테이너선 발주를 본격화한다. 


10일 현대상선은 국내 조선사를 대상으로 제안요청서(RFP)를 발송하는 등 조선소 선정 작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최근 상승세로 돌아선 선박 가격과 조선소 도크 확보 등을 감안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은 이날 국내 조선소 '빅3'(Big3)로 불리는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등에 RFP를 보내 조선소 선정을 위한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발주 예정인 모든 신조선에 스크러버(Scrubber: 황산화물 저감설비)를 장착하거나 LNG 추진방식의 선박 건조 등 2가지 방안을 놓고 최종 선정된 조선소와 협의 후 확정할 방침이다.


이는 2020년 1월 1일 국제해사기구(IMO)가 공해상에서 운항하는 모든 선박 연료油의 황 함유량 상한 기준을 현재 3.5%에서 0.5%로 강화한다는 방침을 밝힌 영향이다.


현대상선은 조선소 선정, 건조의향서(LOI) 체결, 건조계약서 체결 등 준비 기간을 거쳐 선박 건조가 즉시 시작된다면, 이 시기부터 순차적 인도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신조 선박 발주로 현대상선은 선복량을 확대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2020년 발효되는 국제환경규제에 대비한 선단 구성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마련해 중장기적으로 해운강국의 위상을 회복하고 수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현대상선은 선복량 규모 확대와 병행하여, 신속한 경영정상화와 주주가치 제고는 물론, 해운 · 물류산업의 부가가치 창출과 상생을 위한 중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국내외 조직역량 강화 및 네트워크 확대, IT 강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현대상선은 지난 2013년 하반기부터 보유하고 있던 계열사 주식 및 부동산 매각 등을 통해 약 4조원 이상의 자구안을 실행하는 등 유동성 해소에 주력해왔다.


희망퇴직을 비롯한 인력 구조조정, 조직 통폐합에 따른 조직 슬림화 및 효율성 개선, 2010년 이후 임직원 급여 동결 등 노사 모두가 비용절감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최근 주주총회에서는 이사 보수한도와 임원퇴직금을 대폭 축소하는 등 임직원 처우에 대한 비용절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최고 수준의 선박 확보를 통해 어떤 환경에서도 생존할 수 있는 원가경쟁력과 국제 환경규제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정부, 기관, 금융, 투자자, 주주 등에 보답하기 위해 반드시 글로벌 톱클래스 해운사로 발돋움 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