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바른사회 "비리혐의로 고발당한 금감원장, 공직자로서 권위 상실"
조우현 기자
2018-04-11 08:51

[미디어펜=조우현 기자]바른사회시민회의가 비리 혐의로 고발당한 김기식 금융감독원 원장은 사퇴가 답이라고 밝혔다.


바른사회는 10일 논평을 발표, “자신의 과거 행적으로 보아 금융감독원장으로서 향후 산하 기관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지도할 수 있는 고위공직자로서의 권위를 이미 상실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지원으로 인턴직원과 외유성 해외출장을 다녀온 점, 야당과 시민단체로부터 직권남용, 정치자금법 위반, 뇌물죄,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을 언급, “현재까지 제기된 의혹과 일부 확인된 사실만으로도 거취를 심각히 고민해야한다”고 비판했다. 


바른사회는 “청와대는 김기식 원장의 과거 부적절한 일련의 행위들에 대해 인사검증 시스템을 제대로 작동시켜 사전에 걸러냈어야 했다”며 “그러나 청와대는 국민눈높이와 동떨어진 해명으로 무리하게 김기식 감싸기에 열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무위 경력을 내세워 금감원장에 임명했지만, 정무위 시절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직무수행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청와대가 김기식 원장의 인사검증을 임명 전에 철저히 했어야 함에도 임명 이후에 언론 및 야당 등 제3의 기관에서 인사검증이 이루어지게 해 앞뒤가 바뀐 상황을 연출한 것은 직무유기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바른사회시민회의 로고./사진=바른사회시민회의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