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포스코 스틸빌리지, UN 지속가능발전 선도모델 선정
11일 '제 51차 인구개발위원회'서 의견서 채택
193개국에 지속가능개발 선도모델 사례로 제안
박유진 기자
2018-04-11 16:04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가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선도모델로 승인됐다.


   
11일(한국시각) 뉴욕에서 열린 제51차 UN 인구개발위원회에서 의장이 포스코 스틸빌리지 사례 등 공식의견서를 소개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한국시각으로 1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 51차 인구개발위원회'에서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가 UN지속가능개발 선도모델로 승인됐다고 이날 밝혔다.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는 포스코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다.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포스코그룹의 철강소재와 건축공법을 활용해 주택이나 다리 등을 만들어주는 활동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우수 사례로 등재되기도 했다.


이날 프로젝트 의견서 제출은 UN지원SDGs한국협회가 맡아 진행했다. UN은 이 의견서에 대해 선도모델 승인 및 공식의견서(Written Statement)를 채택했고, 193개 전체 회원국에 모범사례로 권고했다.


공식의견서는 영어∙불어∙스페인 총 3개 국어로 번역돼 UN문서로 영구 보관된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UN공식의견서 채택은 포스코가 지난 50년간 사회적 책임 실현을 위해 회사 가치를 사회적 가치 창출로 이어가고자 하는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