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4人, 감동 가득 내한 소감부터 新 수트 귀띔까지
이동건 기자
2018-04-13 05: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주역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히들스턴, 톰 홀랜드, 폼 클레멘티에프가 드디어 한국에 떴다.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그랜드불룸에서는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감독 안소니 루소, 조 루소) 내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히들스턴, 톰 홀랜드, 폼 클레멘티에프가 참석, 내한 후 최초로 국내 언론과 만났다.

 

이날 네 사람은 시종일관 유쾌하고 멋진 매너로 영화에 대한 이야기와 대한민국 방문 소감을 전해 기자회견 현장을 열기로 가득 채웠다.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홀랜드, 폼 클레멘티에프는 한국 팬들의 뜨거운 환대에 감사를 전했으며, 로키 역을 맡은 톰 히들스턴은 "로키가 돌아왔습니다"라는 완벽한 한국말로 세번째 내한 배우의 여유를 뽐냈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폼 클레멘티에프, 톰 히들스턴, 베네딕트 컴버배치.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전날(11일) 입국해 인천국제공항을 단숨에 레드카펫으로 만든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첫 내한 소감을 묻는 말에 "예상치 못하게 많은 팬들이 와 주셔서 팬들과 오랜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 그 많은 팬들이 제 영화를 봤다는 이야기라고 생각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번이 두번째 내한인 톰 홀랜드는 "업그레이드된 데자뷰 현상을 겪고 있다. 다시 오게 돼 즐겁다. 항상 크게 환영해 주시는 팬들에 감사하다. 새롭게 어벤져스에 참여하며 돌아오게 돼 비현실적인 기분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폼 클레멘티에프는 "어릴 때 일본에 살면서 휴가 차 한국에 온 적이 있다. 너무 어려서 기억이 나지 않는데, 이번에 오게 돼 기쁘다"고 소회를 밝혔으며, 톰 히들스턴은 "매번 너무 따뜻한 환대를 받았다.한국 사람들이 모두 친절하고 열정이 넘치는데, 공항의 환대는 익숙해지지 않을 정도다. 가까운 시일에 한국을 다시 방문하게 돼 기쁘다"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히들스턴, 톰 홀랜드.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어진 질의 응답 시간에서는 네 배우 모두 마블 스튜디오 10주년의 클라이맥스로서 대한민국 관객들을 사로잡을 작품에 대한 무한 자신감을 드러내 기대감을 높였다.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등 다른 히어로에 비해 뒤늦게 합류한 닥터 스트레인지 역의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이 앙상블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며 전 세계 관객들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열광하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는 만화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사회나 큰 서사 같은 것들이 녹아 있고 캐릭터들의 깊이가 있는 것이 매력이라 생각한다"면서 "단독으로 촬영하던 영화도 충분히 멋졌지만 어벤져스의 구성원으로 함께 하게 돼 더욱 즐겁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같은 베테랑과 함께 일하게 된다는 것이 믿을 수 없었다"고 만족감을 내비쳤다.


톰 히들스턴 역시 "시간을 여행하고 시간을 바꿀 수 있는 캐릭터가 나오는 등 마블의 세계관이 계속 확장되고 있다. 수많은 일들을 겪으며, 영화가 웅장해지고 광활해지고 있어서 정말 놀랍다"며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스케일에 혀를 내둘렀다.


스파이더맨 역의 톰 홀랜드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새롭게 착용하고 나오는 수트에 대해 귀띔하기도 했다. 그는 "영화 속 수트는 굉장히 괜찮아 보이지만 불편하다. 회색 파자마 같은 것을 입고 촬영하면 그것이 수트가 되는데, 모두들 멋진 옷을 입지만 저는 회색 타이즈 차림으로 입고 굴러다니는 것이 민망했다"고 촬영 후일담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독특한 분장으로 인한 고충은 맨티스 역의 폼 클레멘티에프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는 "17세기 영화처럼 꽉 조이는 코르셋을 먼저 입어야 했는데, 외계인인데 17세기에 사는 기분이었다. 눈 전체를 가리는 콘택트렌즈를 껴야 해서 폐쇄공포증에 걸릴 것 같았다. 또 안테나에 대해서도 자주 까먹어서 주변 사람들이 내 안테나에 대해 알려줘야 했다"고 힘들었던 촬영에 대해 토로했다. 이에 톰 홀랜드는 "촬영장 세트 바닥이 울퉁불퉁했는데, 폼이 콘택트렌즈 때문에 자주 넘어졌다"고 거들었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폼 클레멘티에프, 톰 히들스턴,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홀랜드.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히들스턴, 폼 클레멘티에프, 톰 홀랜드.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날 기자간담회 말미 네 명의 배우들은 각자의 캐릭터를 한국적으로 그려낸 특별 족자를 선물받았다. 이들은 환한 표정과 함께 "감사합니다"라는 한국말 인사를 잊지 않아 마지막까지 현장을 한껏 달궜다.


한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10주년을 맞이한 마블 스튜디오의 19번째 작품으로,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와 역대 최강 빌런 타노스의 무한 대결을 그린다. 오는 25일 개봉.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