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지난해 국내 총 전력소비량 50만7746GWh…전년비 2.2% 증가
서울시 0.4% 감소…교육부문 2.5% 증가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4-13 14:58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는 지난해 국내 총 전력소비량이 전년 대비 2.2% 증가한 50만7746GWh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심야전력(4.5% 감소)을 제외한 전 부문에서 늘어난 것에 따른 것으로, 농사용(4.0%)에 이어 교육용(2.9%)·산업용(2.6%) 순으로 전력사용량이 증가했다.


농사용은 심한 가뭄 영향으로 양수시설과 배수 펌프 증가 등의 영향을 받았으며, 교육용과 산업용은 각각 냉난방 수요 증가 및 주요 업종 수출 호황으로 인한 전기 사용 증가가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사용량은 지난 2007부터 2017년까지 연평균 3.0%의 증가했으며, 2010년 10.1%로 정점을 찍은 후 2011년(4.8%)·2012년(2.5%)·2013년(1.8%)·2014년(0.6%)로 둔화됐으나, 다시 2015년(1.3%)·2016년(3.0%)·2017년(2.2%)로 반등했다. 


시도별로는 각각 0.4%·1.5% 감소한 서울특별시와 울산광역시를 제외한 모든 광역 시도에서 증가했다. 특히 제주특별자치도가 5.8%를 기록했으며, 경기도(5.0%)·세종특별자치시(4.2%)·충청남도(3.6%)·충청북도(3.5%) 순으로 나타났다.


울산은 주력산업인 조선업 불황으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로 인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는 반면, 서울은 지난 6년간 '시민이 에너지'라는 믿음으로 시민과 함께 에너지절감정책을 적극적으로 펴온 정책의 결실로 평가된다고 협의회는 설명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