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한국당,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특검 추진…진상조사단 출범
정광성 기자
2018-04-15 16:47

[미디어펜=정광성 기자]자유한국당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해 특별검사팀 추진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날 오후 김영우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출범시켰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은 국민 뒤통수를 치는 메가톤급 충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집권당이 조직적으로 연루됐을 정황이 포착된 이 사건을 개인의 일탈로만 치부할 수 없다”며 “정권차원의 여론조작과 국기문란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경우에 따라서는 특검 추진 방안도 고려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경수 의원의 해명에 대해 “이미 대선 전부터 이들의 활동을 최소한 인지는 하고 있던 것을 시인한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은 이른바 민주당원들의 인사 청탁에 대한 내용과 김 의원의 거절 경위, 김 의원 외 윗선 연계 가능성, 여론조작 세력의 경제적 후원자 등 의혹이 특검을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번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내일 의원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