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코트라 "신성장 동력 확충·개방확대, 중국 경제정책 키워드"
코트라, '양회를 통해 본 2018년 중국 경제정책과 시사점' 보고서 발간
나광호 기자
2018-04-16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올해 중국 대내외 경제정책의 키워드는 신성장 동력 확충과 대외개방 확대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부품소재 등 우리 중소·중견기업은 중국 시장과 기업의 움직임을 면밀히 분석, 진출기회를 포착하는 전략적 판단이 요구된다.


코트라는 지난달 20일 끝난 양회의 정책내용 및 최근 지도부의 발언을 분석해 '양회를 통해 본 2018년 중국의 경제정책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 적극적인 대응 및 활용을 주문했다고 16일 밝혔다.


양회는 중국의 2대 정치일정인 정치협상회의와 전국인민대표대회를 가리키며 3월초에 개최되고 전인대에서 정부정책을 공식적으로 결정한다.


양회기간 리커창 총리가 발표한 '정부사업보고'에 나타난 올해의 정책은 △안정적 고성장 △신성장 동력 확충 △성장의 질 제고로 요약된다.

 

우선 성장 목표와 관련해 리커창 총리는 지난해 성장률 목표가 6.5%였으나 6.9%를 달성했고 1100만 명을 목표로 잡았던 도시신규고용은 250만명 초과 달성한 것을 근거로 올해 6.5% 전후의 성장을 지속하겠다고 발표했다.


코트라는 나머지 대내 경제정책이 대부분 신성장 동력 확충에 맞춰졌으며, '스마트 제조'·'중국제조 2025'·'인터넷 플러스' 및 의료·양로·교육·문화·체육 첨단화·정보화 추진 등으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균형 발전에서 특성화 발전으로 바뀌고 있는 지역발전 정책의 목표도 지역 특성을 지닌 성장 동력 창출에 목표가 맞춰져 있다. 징진지(베이징-톈진-허베이) 공동발전과 창장 경제벨트 및 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 등 성장프로젝트는 물론 빅데이터 센터 육성에 뛰어든 귀저우성 등 내륙지역도 마찬가지다.


대외 경제정책의 핵심은 대외개방 확대와 개방경제 선도와 국제협력 강화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에서는 일대일로 후속사업 추진·투자 개방 및 무역 편리화 추진·수입 확대 방침 등 적극적 개방 방침이 강조됐다.

 

대외개방 확대는 지난 10일 시진핑 주석의 보아오포럼 개막 연설에서 또 다시 확인됐다. 시 주석은 금융 및 자동차 투자제한 대폭 완화·중국내 투자환경 개선·지식재산권 보호·자동차 수입관세 인하 등 수입 확대·세계무역기구(WTO) 정부조달협정 가입 가속화 등을 공언한 바 있다.


코트라는 이처럼 신산업·신시장 육성과 적극적 개방 및 협력 정책으로 시장 기회와 협력 분야 확대가 예상돼 우리에게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중국과 같은 거대시장에서는 하나하나가 생태계를 이루고 있어 전후방 연관 업종을 공략해야 하며, 소비재·서비스·진출 가능한 창업시장도 살피고 정부간 정책협력 강화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코트라는 중국 신산업 분야 수요 발굴 관련, 오는 19일 베이징에서 국내 중소중견기업과 중국 글로벌 기업간 협력 확대를 위해 '중국 부품소재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올해 CES에서 첫 전기 컨셉트카 SUV를 선보인 바이톤 제조사 퓨처 모빌리티·베이징자동차의 자회사이자 중국 최대 순수 전기차 메이커인 베이치신에너지 자동차·반도체 박막필름 제조 장비업체 파이오테크·세계 5위 모바일 제조사인 비보 등 중국 기업 25개사가 스마트자동차·로봇·경량화소재 및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중견기업 22개사와 부품 아웃소싱 및 연구개발(R&D) 협력 방안을 협의한다.


또한 중국 메이주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기술을 이전받을 예정인 국내 R사와 기술협력을 위해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며, 기아자동차의 현지합작 파트너로 잘 알려진 위에다 그룹의 위에다 인베스트먼트는 자동차 경량화 기술을 보유한 국내기업 투자의향을 나타내는 등 기술협력 및 투자분야 상담도 행될 예정이다.


윤원석 코트라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중국의 유망시장 및 정책 정보 제공은 물론 각 분야 협력을 추진하고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이 잘 진행되도록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