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LH,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뉴딜 사업 위한 글로벌 공모
5월 18일까지 참가의향서 방문접수 후 5월 말 지명초청팀 선정…9월 중 최우수팀 확정
김병화 차장
2018-04-16 10:23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마스터플랜 포스터 일부/이미지=한국토지주택공사(LH)

[미디어펜=김병화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통영을 글로벌 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마스터플랜 국제공모'를 진행한다.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사업은 2018년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 사업 중 유일한 경제기반형 사업으로, 폐조선소를 글로벌 관광·문화·해양산업 거점으로 조성해 조선업 침체로 인한 통영의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사업이다.


LH는 수변 문화복합시설, 창업지원센터 등 글로벌 문화·관광 거점 조성에 세계 전문가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이번 공모를 개최하며, 과제내용은 △신아조선소 부지 및 도시재생 뉴딜 구역 도시재생방향,  △글로벌 해양관광·문화·거점 조성방향, △정주형 수변도시 디자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신성장산업동력 복합업무시설, △공존을 위한 주변지역과의 연계방안 등이다.


참가자격은 건축, 도시, 조경, 부동산, 컨설팅, 문화·관광 콘텐츠 분야의 전문가를 필수적으로 포함해 팀을 구성하면 되고, 토목, 교통, 환경 등 프로젝트 연관분야의 전문가를 선택적으로 포함할 수 있다.


접수된 참가의향서의 심사 기준은 도시재생 기본 아이디어 및 실행가능성 50%, 팀구성 및 추진체계 적정성 40%, 유사 프로젝트 수행경험 10%를 기준으로 평가해 5월 말 5∼7개의 지명 초청팀을 선정한다. 


공모일정은 5월 18일까지 참가의향서 방문접수 후 5월 말 지명초청팀선정, 5월~8월 중 3개월 간 지명초청 설계, 9월 중 최우수팀 선정 예정이다. 


최우수팀에게는 약 35억원 상당의 마스터플랜 수립 및 기본설계권을 부여한다.


손순금 LH 국책사업기획처장은 "이번 공모는 통영 도시재생 사업의 수준을 높이고 세계적으로 통영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조선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통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관광·문화 명소로 만들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