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드루킹 체포직전까지 김경수에 보고…警, 휴대폰 150대 분석중
김규태 기자
2018-04-16 15:58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민주당원이자 파워블로거로서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피의자인 김모(48)씨가 지난 3월22일 경찰에게 긴급체포되기 직전까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로 '보고' 연락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민주당원인 공범 2명과 함께 구속된 김씨는 USB메모리를 활용해 텔레그램 특정대화방으로 관련 상황을 공유하면서 체계적인 매뉴얼에 따라 극비리에 댓글작업을 수행했는데, 경찰은 현장을 압수수색하면서 이들의 휴대전화 150대 가량을 압수했고 이 휴대전화들은 댓글 작업에 쓰인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로부터 '평창올림픽 기사 매크로 조작'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이르면 17일 인터넷 여론조작 혐의로 '드루킹' 김씨 등 3명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김씨와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경찰은 "의례적인 감사 인사는 보이지만 김 의원은 협박 뉘앙스를 담은 메시지를 포함해 보낸 메시지 대부분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주범 김씨와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텔레그램으로 문자를 주고 받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김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기사 제목이 담긴 활동사항을 보낸 메시지가 있으나 꼭 주고받았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더군다나 김씨는 경찰에게 "매크로를 이용한 것은 이번 한번 뿐"이라며 "지난해 대선에서는 진보 진영 입장에서 정상적인 온라인 홍보 활동을 하는 '선플' 작업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압수물에 대한 분석이 현재 진행 중이고 앞으로도 많은 양이 남아있어 김씨의 추가 범행과 여죄는 좀 더 알아봐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관계자는 "김씨가 일부 수사 내용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지만 압수수색 당시 휴대전화에 들어있는 내용을 모두 지우지 못해 김 의원이 먼저 지시를 내렸다고 볼만한 일부 정황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경찰이 압수수색한 A4용지 30장 분량의 텔레그램 메시지 등 핵심 증거물에 댓글 조작 작업 과정과 조작 내역이 상세히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져, 보강 수사에 필요할 경우 김 의원에 대한 직접 조사 여부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자신들의 진술대로 지난 1월15일 같은 카페 회원을 통해 매크로를 구입해 다운받았고 이틀 뒤부터 614개의 아이디로 공감수를 조작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또한 경찰은 "김씨가 자신이 2014년부터 점조직으로 운영해온 '경제적공진화모임' 카페(회원 2500여 명)의 회원을 일본 오사카 총영사관으로 인사 청탁했다는 내용도 자신들의 대화방에 올렸을 뿐 김 의원에게 직접 보낸 것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로부터 '평창올림픽 기사 매크로 조작'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이르면 17일 인터넷 여론조작 혐의로 '드루킹' 김씨 등 3명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