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바른미래·평화·정의당. 내주 개헌 단일안 마련…민주당·한국당 압박
정광성 기자
2018-04-16 17:38

[미디어펜=정광성 기자]야 3당은 16일 이번주 안으로 단일 개헌안을 만들어 야당과 자유한국당을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또 여야 원내대표와 헌법개정·정치개혁 특별위원회(헌정특위) 간사가 모두 참석하는 ‘8인 개헌협상회의’를 즉각 개최를 요구하면서 원내 1, 2당을 압박했다.

각 당 헌정특위 간사를 맡은 바른미래당 김관영·평화당 김광수·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야 3당 개헌연대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또 빠른 개헌안 합의를 위해 ‘8인 개헌협상회의’ 개최를 촉구했다. 또 주요 쟁점에 대한 교섭단체 TV끝장토론 실시도 주장했다. 오는 18일 오전에는 국회 로텐더홀에서 ‘개헌성사 촉구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아울러 이들은 개헌 단일안에 이견이 있는 경우에는 최대한 조율해 단일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앞서 열린 개헌연대 회동에서 권력구조 개편을 놓고 바른미래당이 “한국당의 분권형 대통령제도 수용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바른미래당 김 의원은 “각 당의 개헌안을 지난주까지 거의 마련해 각 당 입장을 확인했다”며 “그중에서 공통되는 부분은 공통되는 대로, 이견은 조율해서 최종적으로 안을 올리겠다”고 부연했다.

평화당 김 의원 역시 “세부적으로 차이 나는 것은 그대로 단일안 (구성)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 큰 차이는 없다”며 이견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정의당 심 의원은 “(여권은) 야당이 선거제도 개혁에 참여하면 권력 구조는 열어놓고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이 원칙에 대해서 여당에서는 그 원칙에 부합하는 책임 있는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결국 국민이 최종적으로 결정하는데 국민 대다수 의견을 무시한 것은 개헌하지 말자는 의견밖에 안 된다는 것을 설득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회의장./사진=미디어펜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