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경수 "드루킹, 인사추천 반협박" 靑 "청탁 아니라 추천"
정광성 기자
2018-04-16 23:36

[미디어펜=정광성 기자]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자신에게 제기된 ‘댓글조작’ 의혹에 대해 “‘드루킹’에게서 일본 오사카 총영사를 추천받아 청와대에 전달했지만 어렵다는 연락을 받아 이를 전해줬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기자들을 만나 자신과 '드루킹'의 관계 및 이번 사건의 개요에 관해 설명했다.

김 의원은 "2016년 총선 후 드루킹 등 몇 사람이 의원회관으로 찾아와 문재인 대통령을 대선에서 돕고 싶다고 하면서 저에게 강연을 요청했다. 제가 강연이 어렵다고 했더니 파주에 있는 사무실에 와달라고 요청했다"며 "그해 가을 사무실을 찾아갔다. 그게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에도 경선 시작 전에 열심히 할테니 격려를 해달라고 해서 사무실에 한 번 정도 더 갔다"고 떠올렸다.

김 의원은 "대선을 치르고 나서 드루킹이 회관으로 찾아와서 인사를 추천하고 싶다고 하더라. 이에 '우리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 추천 시스템이니 좋은 분이 있으면 추천하면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보도가 나오는 오사카 총영사 한 분을 추천하더라. 경력을 보니 대형 로펌에 있고 유명 대학 졸업자이기도 해 이런 전문가라면 전달할 수 있겠다 싶어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며 "청와대에서는 그러나 정무적 경험이나 외교 경력이 있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어렵다고 연락을 받았고, (드루킹에게) 그대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때부터 요구를 안 들어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반협박성 불만을 표시했다. 자신들이 회원도 많은데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떤지 보여줄 수 있다고 반위협적 발언을 했다"며 "그런 와중에 민정수석실 인사 얘기도 나왔는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다. 그 이후 거리를 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건 안 되겠다 싶어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이런 상황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6·13 지방선거' 경남지사 후보로 출마할 것이냐는 물음엔 "이 사건 자체가 출마에 문제가 된다거나 그런 건 없다고 생각한다"며 "정리되는 대로 출마 선언을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날 청와대는 김 의원의 '드루킹(구속된 김 모 씨의 온라인 필명)' 인사 청탁 논란에 "김 의원으로부터 인사추천실로 도 모 변호사의 추천이 들어왔고, 인사수석실에서 자체 검증을 했으나 요청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기용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김 의원의 국회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도 변호사의 인사 관련 과정이 '인사 청탁'이 아닌 '인사 추천'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어떤 근거를 들어 도 변호사를 추천했고, 또 어떤 부적격 사유로 인사수석실 자체 검증에서 탈락했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는 드루킹이 도 변호사의 인사가 성사되지 않자 김 의원에게 ‘정권에 위해가 될 정도의 압박’을 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이 직접 나섰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그동안 청와대가 사실 확인이나 입장 표명에 소극적으로 대응했던 이유에 대해선 "드루킹이 언론에 나왔을 때부터 누가 어느 정도 관련돼있는지 바로 파악할 만큼 무게가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봤다"며 "민정수석실에서는 계속 상황을 파악하고 있었고, 백 비서관이 더 알아보려 했으나 드루킹이 구속됐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애초 17일 출마 선언을 하려 했으나 드루킹 사건이 불거지면서 출마 선언 일자를 연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