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 '대화면 초고화질 시대' 주도
'QLED의 경이로운 진화' 주제로 2018년형 QLED TV 소개
QLED TV 75형 이상 중심 출시, 초대형 고화질 TV시장 주도
조우현 기자
2018-04-17 11:05

[미디어펜=조우현 기자]“TV에 대한 새로운 정의가 필요한 지금, ‘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가 새로운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 시대를 열어나가겠다. 무한히 진화하고 있는 QLED 시대의 경이로움을 만나보시길 바란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17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가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라고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17일 오전 10시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출시 행사에서 이 같이 말말했다. 


이어 한 사장은 “앞으로 TV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라고 부르는 것이 정확하다”며 “2018년형 QLED TV를 통해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 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2018년형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의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특징이다. 


또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를 새롭게 적용해 더욱 똑똑하고 편리해졌다.


‘QLED의 경이로운 진화’ 주제로 2018년형 QLED TV 소개


이날 출시 행사에는 다양한 분야의 외부 전문가 4명이 참석해 2018년 QLED TV의 체험담을 공유했다.


박수용 다큐멘터리 감독은 자연 그대로의 색과 디테일을 100% 구현해내는 QLED TV에 대한 감동을 방송인 박지윤과 함께 인터뷰 형식으로 전달했다. 


또 양정웅 연출가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준비 과정의 에피소드와 함께 본인이 연출한 행사의 감동을 QLED TV의 대화면이 완벽하게 전달하는 놀라운 경험을 공유했다.


조희선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유현준 홍익대 건축학과 교수는 ‘매직스크린’과 ‘매직케이블’이 주변 공간과 조화를 이뤄 인테리어의 완성도를 높여주고 감각적인 실내 공간 연출이 가능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QLED TV 시리즈에 75형 이상 중심 출시, 초대형 고화질 TV시장 주도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를 55형에서 82형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상반기에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하반기에 85형까지 출시될 6개 추가 모델까지 포함하면 올해 국내시장에 총 17개 모델이 출시되는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 시리즈에 75형 이상을 중심으로 출시하며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대 규모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75형 이상 TV시장에서 경쟁사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벌려 ‘초대형 TV 시대’를 선도하고 QLED TV를 필두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의 기록을 이어갈 계획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