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IoT 기술 적용한 서울 지하철 에스컬레이터 '수리시간 감소'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4-17 11:42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서울 지하철 에스컬레이터 수리시간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결과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10월 서울 지하철 7호선 12개 역 에스컬레이터 100대에 IoT 기술을 적용한 결과 고장 1건당 수리시간이 평균 56분에서 37분으로 37% 감소했다고 17일 밝혔다.


센서 20~40여 개가 달린 에스컬레이터에는 IoT 기술이 접목돼 고장이 나면 즉시 문제가 된 부분을 알려준다. 경보가 작동되면 직원은 필요한 장비를 준비해 바로 출동할 수 있어 수리시간이 줄어든다. 하루 평균 장애 경보 발생 건수도 20.5건에서 17.4건으로 15% 줄어들었다.


공사에 따르면 이전에는 고장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문제가 되는 부분을 일일히 살펴보아야 했고, 추가로 필요한 장비가 있으면 해당 장비를 다시 준비해야 했다. 


IoT 기술을 통해 수집한 정보는 예방 정비에도 활용된다. 


한편, 공사는 에스컬레이터 안전 강화를 위해 역주행 방지 장치도 확대 설치했다. 지난해까지 전체 1663대 가운데 1324대에 설치했으며 올해 226대를 추가 설치해 설치율을 93%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