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상용직과 임시직 근로자간 임금 격차 300만원 달해…전년 대비 41.7%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4-30 10:4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상용직과 임시직 근로자간 임금 격차가 약 3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 2월 기준 상용직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37만 8000원으로 임시·일용직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150만 1000원) 보다 287만7000원 많았다. 전년 같은 기간 임금 격차가 203만 1000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약 41.7% 늘어난 것이다. 


각각의 임금 상승폭으로 보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상용직 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23.5%늘었다. 반면 임시·일용직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1.0% 소폭 상승했다.


이 같은 결과는 고용노동부가 근로자 5인 이상의 사업체 노동력 실태 조사 결과 드러났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의 임금 격차가 이처럼 벌어진 것은 설 상여금 및 전년도 경영 성과급 지급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반도체·금융·화학업 등은 지난해 경영 성과급을 올 2월 지급해 이 기간 특별급여는 166.5%나 늘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