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소비자물가지수 전년 대비 1.6% 상승…올해 들어 최대폭↑
이원우 기자
2018-05-02 13:57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소비자물가지수가 작년 대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4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4.30(2015년=100)으로 전월 대비 0.1%, 전년 동월 대비로는 1.6% 상승해 3월(1.3%)보다 0.3%p 상승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상승폭은 올해 들어서 가장 컸다. 신선식품지수가 전년보다 4.7% 오르는 등 농수산물 값이 많이 뛴 영향을 받았다. 


소비자물가지수는 작년 10월 넉달 만에 1%대로 내려온 뒤 7개월째 1%대를 기록하고 있다. 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0%, 2월과 3월에는 각각 1.4%와 1.3% 상승한바 있다. 


세부 내용을 보면 신선식품지수가 5% 가까이 뛰어올랐으며, 신선어개는 전년 동월 대비 3.9%, 신선채소와 신선과실도 각각 8.5%와 1.8% 상승했다. 서비스 부문에서도 개인서비스 품목을 위주로 전년보다 올랐으며, 집세와 공공서비스 부문은 각각 0.8%와 0.3% 소폭 올랐지만, 개인서비스는 2.5% 상승했다.


개인서비스 품목 중에서는 공동주택관리비(6.8% 상승)와 외식(5.4%) 그리고 가사도우미료(10.8%)와 요양시설이용료(9.2%) 등이 가장 많이 상승했다. 반면 학교급식비(-13%), 병원검사료(-9.6%), 해외단체여행비(-1.3%) 등은 전년 동월 대비 내려갔다. 


공공서비스 부문에서도 휴대전화료(-1.2%), 시내버스료(-0.5%), 사립대학교납입금(-0.5%) 등이 하락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