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어린이 사고 사망자 42.5% '운수사고'…"주의 요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5-03 13:04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아이들이 혼자 다니는 주말이나 등하교 시간대 교통사고가 많아 보호자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3일 공개한 '사고에 의한 어린이 사망: 1996∼2016년'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2016년 3년 동안 비의도적 사고(질병·자살·타살 제외)로 숨진 만 14세 이하 어린이는 총 636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42.5%가 자동차·자전거·선박 등 교통수단 탑승 중에 충돌·충격하거나 보행 중에 자동차·오토바이 등과 충돌하는 이른바 '운수사고'로 인한 사망이었다.


운수사고 중 통상적인 교통사고가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비의도적 사고 사망 어린이 중 17.9%는 호흡기가 베개 등 물체에 막히거나 음식물 등으로 기도가 막히는 질식으로 숨졌다.


또 나머지 중 14.5%는 익사했다. 추락사 12.3%, 화재 사망 3.1%가 뒤를 이었다.


운수사고의 경우 사망 어린이의 43.7%가 보행 중 사고를 당했다. 차량 탑승 중 사고로 사망한 어린이가 20.4%로 뒤를 이었다.


사고 발생 시간대는 오후 4시∼9시가 38.1%로 가장 많았고 오전 8∼9시 사고율은 6.3%로 집계됐다. 3년간 운수사고로 목숨을 잃은 어린이는 270명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