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박유천·황하나, 결별 징후부터 보도 하루 전 '커플 데이트' SNS 문구까지…여전한 물음표
이동건 기자
2018-05-16 03:48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유천과 황하나의 결별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황하나의 심경글이 조명되고 있다.


황하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뒤늦게 받은 기념일 이벤트 영상들’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꽃을 보고 행복한 표정을 짓는 황하나의 모습이 담긴 가운데, 해당 게시물에 한 네티즌이 박유천과의 결혼 계획을 묻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황하나는 "평생 결혼 생각이 없다. 그냥 예쁘게 연애하고 멋지게 사는 게 꿈”이라며 비혼을 선언했다.


박유천과 황하나가 결별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결별 징후가 드러난 황하나의 글이 주목받고 있는 상황.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황하나 SNS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5일 "박유천과 황하나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 다른 부분은 사생활로 말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두 사람의 결별 소식에 팬들의 응원 메시지가 쏟아지자 황하나는 "기사 보지 마세요. 다 거짓말이라. 언니 항상 행복하세요"라는 의미심장한 댓글을 남겼다.


특히 황하나가 바로 전날(14일) 인스타그램에 '두번째 커플 모임', '커플 데이트'라는 문구를 작성한 점도 두 사람의 결별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해 4월 열애를 인정한 박유천과 황하나는 같은 해 9월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하지만 이후 수 차례 결혼식을 연기하며 불화설에 휩싸였다.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로, 유명 블로거로 활동해왔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은 생일인 오는 6월 4일 단독 팬미팅을 기점으로 국내 활동을 재개할 전망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