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송영무·문정인 또 충돌…"샹대해선 안될 사람" 2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5-17 14:22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또 서로에게 얼굴을 붉히게 됐다. 


미 공군의 전략폭격기인 B-52가 한·미 연합 공군훈련인 맥스선더에 참가하는 게 취소됐는지에 대해 말이 엇갈리면서다. 


지난 16일 점심 송 장관이 문 특보를 비롯해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백종천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을 초청해 북한과의 국방장관 회담에 대한 조언을 구하는 자리에서 문 특보는 송 장관에게 “B-52가 이번에 오냐”고 물었다.


이날 북한이 맥스선더를 핑계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를 통보했고 송 장관이 문 특보에게 ‘B-52는 오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이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 포럼에 참석해 “송영무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17일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앞서 송 장관은 이날 오전 8시 브룩스 사령관을 국방부로 불러 긴급회동을 가졌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송 장관이 문 특보에게 ‘맥스선더에는 B-52가 참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며 “‘당분간 미 전략폭격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오지 않을 것’이라고 얘기한 게 와전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미 국방부도 16일(현지시간) “B-52는 맥스선더에 참가할 계획이 없었다”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은 “송 장관은 브룩스 사령관과 북한의 고위급 회담 무기한 연기의 배경에 대해 정보를 교환한 뒤 맥스선더 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며 “30분간 짧은 만남이었기에 긴 얘기를 나눌 시간이 안 됐다”고 말했다. 


송 장관과 문 특보는 매번 티격태격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문 특보가 지난해 9월 15일 한 언론사 행사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국회에서 ‘참수부대 창설’을 거론한 데 대해 “상당히 부적절할 표현을 쓴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송 장관은 사흘 후인 1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문 특보에 대해 “그분(문 특보)은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것 같은 느낌이지 안보특보라든가 정책특보가 아닌 것 같아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