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문수, "안철수, 자유민주주의 소신이면 같이 하겠다" 단일화 첫 언급
정광성 기자
2018-05-17 14:50

[미디어펜=정광성 기자]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는 17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에 대해 "정치적 소신이 자유민주주의로 확실히 확립된다면 저는 동지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고말했다.


김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언급하면서 두 후보 간에 단일화가 성사될 수 있을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시장 선거전 초반부터 현역 프리미엄에 문재인 대통령·더불어민주당의 높은 지지율까지 등에 업은 박원순 후보가 압도적으로 앞서가는 만큼 김문수, 안철수 두 후보 간의 단일화 이슈는 두 후보와 양당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그간 꾸준히 나왔다.

두 후보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완주 의사를 밝히며 단일화에 분명하게 선을 그어왔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하면서 안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을 하면서 다시 단일화 여부가 이슈로 떠오르게 된 것 아니냐 하는 시각이 나온다.

김 후보의 이번 발언은 박원순 후보의 지지율이 워낙 앞서가는 상황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이뤄져 일 대 일 구도가 형성돼야 비로소 경쟁할 여건이 갖춰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는 이날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위한 전제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라고 단서를 달았다.

그러면서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로 정치권에 입문한) 안 후보가 지금은 많이 중도화됐지만, 그런(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신념이 잘 형성돼 있지 않다"고 자신이 보수 지지를 받는 적임 후보임을 은근히 부각했다.

그동안 단일화 불가 입장을 유지해 온 안 후보 측은 김 후보의 이날 발언에 대해 "단일화 없이 끝까지 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하지만 당 내부에서는 박 후보와 일 대 일 경쟁구도를 만들려면 결국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는 상황이다.

안 후보의 현재 선거 전략은 야권의 대표 선수로 거듭나 보수와 중도층에게 '전략적 선택'을 받음으로써 표면적인 야권 단일화는 없지만 사실상 단일화 효과를 꾀하겠다는 구상이지만, 여의치 않으면 직접적인 단일화 논의도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