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마감시황]미북정상회담 취소 쇼크 제한적…코스피 2460선 사수
이원우 기자
2018-05-25 16:01

[미디어펜=이원우 기자]미북정상회담의 전격 취소에도 코스피 지수 낙폭은 제한적이었다.


25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5.21p(-0.21%) 내린 2460.80에 이번 주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13.21p(-0.54%) 내린 2452.80으로 출발해 장중 한때 2444.77까지 내려가기도 했다. 이후 외국인과 기관 매수세가 살아나면서 2460선을 회복했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55억원, 1247억원을 사들였다. 개인은 4784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의약품(2.62%), 전기전자(1.76%), 제조업(0.41%) 통신업(0.41%) 등이 올랐으며, 비금속광물(-7.35%), 건설업(-5.31%), 기계(-4.24%), 철강·금속(-3.27%), 전기가스업(-2.99%) 등은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2.53%), SK하이닉스(0.63%), 셀트리온(3.97%), 삼성바이오로직스(2.99%), LG화학(2.17%), 삼성물산(0.39%)등이 오히려 올랐다. 반면 현대차(-0.71%), 현대모비스(-1.88%), POSCO 등은 하락했다.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의 경우 낙폭이 컸다. 남광토건(-18.40%), 좋은사람들(-22.05%), 인디에프(-17.81%), 현대로템(-19.19%) 등이 크게 내렸다.


한편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7p(-0.57%) 내린 868.35에 거래를 마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