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자유한국당 "MBC 보복성 인사-KBS 미투 감사 조치 無" 공영방송 비판
이동건 기자
2018-05-29 20:31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자유한국당이 MBC의 인사와 KBS의 미투 감사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9일 오후 '공영방송 MBC, KBS의 인사와 미투 감사 과연 공명정대한가'라는 논평을 통해 공영방송 MBC, KBS의 최근 행적을 되짚어봤다.


먼저 신보라 대변인은 "최근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10여 명이 해고되는 일이 있었다. 신임 최승호 MBC 사장 취임 이후 단행된 일로 구체제에서 임명된 아나운서를 솎아내기 위한 또 다른 형태의 '블랙리스트'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지우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고자들이 지난해 MBC파업에 나서지 않았던 점 등이 해고 사유가 된 것이 아닌지 우려스런 대목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며 "'정상화'라는 미명 하에 이뤄지는 인사가 구체제에 대한 보복은 아닌지 MBC 구성원들은 심사숙고해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의 모습. /사진=미디어펜


KBS가 진행 중인 미투 감사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백 모 기자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A씨의 폭로 이후 KBS는 관련 감사를 시작했지만, 후속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신보라 대변인은 "감사가 이뤄진 지 3개월이 지나가는데도 아무런 조치가 나오지 않고 있다. KBS가 사건을 제대로 해결할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심스러운 대목이다"라고 꼬집었다.


신보라 대변인은 "KBS는 더 이상 시간끌기와 제 식구 감싸기를 하지 말고 공정한 감사를 통해 명명백백한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이하 신보라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논평


공영방송 MBC, KBS의 인사와 미투 감사 과연 공명정대한가


최근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10여 명이 해고되는 일이 있었다. 사측은 '계약 만료'라는 입장이지만, 해고된 이들은 '계약 기간은 형식에 불과했고 회사는 정규직 전환을 수차례 약속했다'고 반박하고 있다.


신임 최승호 MBC 사장이 취임 이후 단행된 일로 구체제에서 임명된 아나운서를 솎아내기 위한 또 다른 형태의 '블랙리스트'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지우기 어렵다.


또 해고자들이 지난해 MBC 파업에 나서지 않았던 점 등이 해고사유가 된 것이 아닌지 우려스런 대목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정상화'라는 미명 하에 이뤄지는 인사가 구체제에 대한 보복은 아닌지 MBC 구성원들은 심사숙고해봐야 할 것이다.


KBS 사태도 심각하긴 마찬가지다. KBS 비정규직 여사원 성폭력 사건이 해결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다. 6년 전 부서 MT에서 발생한 이 사건은 피해자의 용기로 올해 2월 말 세상에 알려졌다.


이 사건과 관련해 KBS가 자체감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감사가 이뤄진지 3개월이 지나가는데도 아무런 조치가 나오지 않고 있다. KBS가 사건을 제대로 해결할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심스러운 대목이다.


더욱이 2차 가해자로 지목된 용 모씨가 지난달 중순 지방의 방송총국장으로 영전되는 인사가 단행됐다. 사건 발생 당시 부서 책임자였던 용 모씨는 피해자에게 가해자에 대한 경찰 고소 취하를 종용했던 사람으로 지목된 자다.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자를 승진 조치한 것은 KBS가 그에게 면죄부를 준 것이나 다름없다. 양승동 사장 등 KBS 경연진이 미투(Me too)에 대해 어떤 자세와 입장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일이다.


사내 성폭력 사태와 관련해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와 KBS기자협회는 지난 2월 말 각각 사측의 신속한 대처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성명에만 그쳐선 안 된다. 지금도 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피해자의 심정을 헤아린다면 성폭력 사건의 관련자에 대한 승진 문제를 비판하고, 시간 끌기를 하고 있는 사측이 사건을 조속히 진상 파악하고 책임자에 대한 처벌 등의 조치에 나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강하게 촉구해야 맞다.


소극적인 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KBS는 이 사건이 시간이 지나면 잊힐 것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많은 국민들이 이 사건에 대해 KBS가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KBS는 더 이상 시간 끌기와 제 식구 감싸기를 하지 말고 공정한 감사를 통해 명명백백한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


2018. 5. 29.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신 보 라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