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현대상선, 초대형선박 20척 조선3사에 고루 발주..."3조원 규모"
대조양·삼중·현중에 각 7·5·8척 배정...100만TEU전략 '시동'
최주영 기자
2018-06-04 13:26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현대상선이 역대 최대인 3조원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현대중공업 등 국내 대형 조선 3사에 골고루 발주했다.


4일 현대상선은 지난 4월 10일 제안요청서(RFP)를 발송한 후, 각 조선사들과 납기 및 선가 협상을 진행한 결과 건조의향서 체결을 위한 조선사 선정을 확정 통보했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상선 제공


우선, 2만3,000TEU급 12척은 2020년 2분기 인도가 가능한 대우조선해양 7척, 삼성중공업 5척을 선정했으며, 1만4,000TEU급 8척은 2021년 2분기 납기 가능한 현대중공업으로 결정해 건조 의향서 체결을 위한 협의를 통보했다.


현대상선은 각 조선사들이 제안한 납기와 선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정한 절차에 따라 협상을 진행했고, 현대상선 자체 평가위원회 및 투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정했다.


최근 후판가격 및 원자재 가격 상승, 환율강세로 인한 원가상승과 신조선 발주 수요 증가 추세로 인해 ‘17년 대비 건조선가는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경쟁력 있는 선가와 조선소 도크 확보를 위해 빠른 시일 내 협상을 완료해 LOI(건조의향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LOI 체결 후 선박 상세 제원 협의를 통해 건조선가가 확정되는 대로 건조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