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여중생A' 김환희 "생애 이렇게 진한 화장 처음…게임 캐릭터 연기 색달랐다"
이동건 기자
2018-06-04 16:34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여중생A' 김환희가 판타지 세계의 주인공으로 활약한 소감을 밝혔다.


배우 김환희는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여중생A'(감독 이경섭) 언론시사회 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김환희는 '여중생A'를 통해 현실과 게임 세계 '원더링 월드'를 오간 소감에 대해 "태어나서 그렇게 진한 화장을 해본 건 처음이다. 제가 언제 써클 렌즈를 껴보고, 게임 의상을 입고 활을 쏘면서 연기를 해보겠냐"라며 웃었다.


이어 "그런 경험들이 색달랐다. 체력적으로 힘든 점도 있었지만, 분위기가 밝고 활기차서 재밌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훈훈했던 촬영장을 떠올렸다.



   
'여중생A'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환희, 김준면의 모습. /사진=롯데시네마 제공


특히 김환희는 현실을 반영한 '여중생A'의 스토리가 좋았다고. 그는 "웹툰 독자들의 댓글을 봐도 현실적인 이야기라 공감이 된다는 이야기가 많더라"라며 "저도 시나리오를 읽을 때 공감이 많이 가서 좋았다"고 전했다.


한편 '여중생A'는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의 여중생 미래(김환희)가 처음으로 사귄 친구 백합(정다빈)과 태양(유재상)에게 받은 상처를 랜선친구 재희(김준면/엑소 수호)와 함께 극복해 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여중생A'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