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신과 함께' 김용화 감독, 차기작은 '더 문'…저승세계→우주 블록버스터 새 도전
이동건 기자
2018-06-07 08:28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용화 감독이 신작 '더 문'으로 돌아온다.


'신과 함께–죄와 벌'로 지난 겨울 대한민국 역대 박스오피스 2위 신화를 쓴 김용화 감독 (㈜덱스터스튜디오 대표)의 차기작이 결정됐다.


김용화 감독은 국내에서 그동안 진행됐던 기존 장르와 차별화된 SF 휴먼 블록버스터 '더 문'(가제)으로 또 하나의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더 문'은 우연한 사고로 우주에 홀로 남겨진 한 남자와 그를 무사히 귀환시키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의 필사적이고 아름다운 SF 휴먼 스토리로,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 함께-인과 연'처럼 내년 아시아 동시 개봉을 목표로 현재 시나리오 및 프리 비주얼 작업을 시작했다.


'더 문'은 감동적인 드라마와 더불어 사실적이고 압도적인 우주 구현으로, VFX를 통해 '신과 함께'의 지옥을 현실적으로 구현한 덱스터스튜디오와 김용화 감독이 다시 한번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역작이 될 전망이다.


현재 김용화 감독은 지난해 역대급 흥행에 성공한 '신과 함께–죄와 벌'의 후속작 '신과 함께–인과 연' 8월 1일 개봉을 앞두고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김용화 감독의 헐리우드 진출작으로 예정됐던 'Prodigal'은 현재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