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한전, 미얀마 배전망 건설 컨설팅 사업 계약 체결
설계기준·기자재 규격 제정…미얀마 국가표준 적용
나광호 기자
2018-06-07 09:59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전력공사는 미얀마 수도인 네피도에서 미얀마 전력에너지부(MOEE)와 534만달러 규모의 미얀마 배전망 건설 컨설팅 및 설계기준제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체결식에는 김갑순 한전 아주사업처장과 우 윈 카잉 MOEE 장관 등 현지 정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 향후 추진될 사업의 성공적 수행 의지를 다졌다.


한전은 이 사업이 미얀마 정부가 주도하는 국가단위 전기공급사업에 대한 입찰 평가지원 및 시공감리 수행과 미얀마 배전 설계기준 및 기자재 표준 규격을 제정하는 사업으로 구성됐으며, 사업 착수 후 4년간 수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전 배전 분야 최초 월드뱅크(WB) 자금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스페인·스웨덴 등 유럽의 국제 컨설팅사들과의 경쟁에서 이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부연했다.


한전은 지난 2001년부터 '미얀마 송변전분야 기술용역 사업' 등 5건의 컨설팅을 수행하는 등 MOEE와 우호적 협력관계를 유지해왔으며, MOEE 측은 이번 사업이 열악한 미얀마 현지 전력사정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번 계약체결로 한전의 송배전 기술력이 미얀마에 전수, 설계기준 및 기자재 규격 제정시 미얀마 국가표준으로 적용될 예정"이라며 "향후 국내 기자재 제조사들의 미얀마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얀마는 전 국민의 70%가 전기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송배전 전력손실율도 17%정도(한국 3.6%)로 낙후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시장개방에 따른 경제성장으로 10년 이후 1인당 전기사용량이 급격히 증가하는 반면 전기 공급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