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대우조선해양, 그리스서 LNG선·VLCC 등 3척 수주
현재까지 총 30억달러 수주…올해 목표 41% 달성
나광호 기자
2018-06-08 09:22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대우조선해양이 또 다시 그리스 포시도니아 박람회에서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알파가스사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계약한 선박의 옵션물량이다. 


다른 해외선주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2척도 수주했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 규모는 3억7000만달러 규모로, VLCC 계약에는 옵션물량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주된 LNG선이 17만34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의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FRS)가 탑재돼 기존 LNG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가량 높아지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이상 낮출 수 있다.


또한 VLCC는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했다. LNG선과 VLCC는 각각 2021년 상반기·2020년 1분기에 인도될 예정이다.


   
7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오른쪽)과 안나 안젤리쿠시스 알파가스사 사주가 LNG운반선 건조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클락슨 리포트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올해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선(9척)과 VLCC(15척)을 수주, 이미 경쟁력이 입증된 LNG선에 이어 VLCC 분야에서도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밖에도 특수선 1척을 포함해 총 25척(약 30억달러)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3억달러의 약 41%를 달성했으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수주금액 8억1000만달러 대비 3.7배 이상 증가한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재무구조가 개선되고, 경영진 선임 건이 확정되면서 선주들의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신뢰가 더 커진 상황"이라며 "이런 기세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은 지난 2016년 포시도니아 박람회에서도 LNG선 2척·VLCC 2척 등 총 4척(5억8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한 바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