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올해 수입차‧가전제품‧가방‧화장품 판매액 크게 늘어
이원우 기자
2018-06-09 14:03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올해 들어 수입차와 공기청정기 등 가전제품과 가방·화장품 판매가 크게 증가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들어 4월까지 수입차 소매판매액지수(불변지수)는 작년 동기 대비 30.6% 뛰었다고 9일 밝혔다.


이른바 ‘디젤 게이트’가 터져 일부 판매가 중단된 2016년엔 같은 기간 -3.7%, 지난해는 4.7%에 그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특히 올해는 수입차 업계가 가격 할인 등 공세를 강화해 4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약 9만 3000대로 작년 동기 대비 24% 이상 늘어났다. 연간 판매량은 최초로 25만대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산 승용차는 0.9% 증가에 그쳤다. 국산과 수입을 합한 전체 승용차 판매액 지수 상승률은 10.5%로, 작년 같은 기간 1.2%를 크게 상회했다.


공기청정기와 건조기 등 가전도 많이 판매됐다. 가전제품 판매액지수는 지난해 동기보다 22.6% 상승했는데 이는 지난 2년간 증가율과 비교하면 2배 수준이다.


가방과 화장품은 면세점을 중심으로 판매가 늘면서 4월까지 판매액지수가 각각 22.8%, 16.0% 늘었다. 면세점의 신발 및 가방 판매액지수는 21.4% 뛰었다.


월별로는 3월에는 40.7%로, 중국 단체관광객(유커)들로 면세점이 붐비던 2016년 7월(68.0%) 이래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고 4월에도 35.9% 수준을 나타냈다. 신발보다는 가방 판매량이 급증했다.


화장품은 면세점에서 판매액지수 상승률이 39.2%로 훨씬 높았으며 4월에는 82.1%까지 뛰었다. 2016년 7월(116.7%) 이래 최고치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