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이주열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추가조정 여부는 신중히 판단"
백지현 기자
2018-06-12 09:00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국내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수요 측면에서 물가상승압력이 아직 크지 않아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국은행 창립 제68주년 기념사에서 “다만 이 과정에서 금융불균형이 커질 수 있는 점과 보다 긴 안목에서 경기변동에 대응하기 위한 통화정책 운용 여력을 늘려갈 필요가 있다는 점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성장과 물가의 흐름, 그리고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와 그에 따른 금융안정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추가조정 여부를 신중히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내년 이후 적용할 물가안정목표와 관련해 “기조적인 물가흐름 및 성장과 물가 간 관계의 구조적 변화 여부를 면밀히 분석해 물가목표와 점검주기를 적정하게 설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 경제에는 성장‧고용‧소득‧소비의 선순환을 제약하는 여러 구조적 문제들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국내외 경제가 성장세를 보이고 있을 때 구조개혁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한은 내부경영 개선에 대해 “내부경영 개선의 궁극적인 목적은 조직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데 있다”며 “제도 개선을 끊임없이 추진해 나가야 하겠으며 제도 개선이 결실을 맺으려면 조직문화나 구성원의 인식도 함께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