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5월 금융권 가계대출 6조8000억 증가
금융위, '5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 발표
백지현 기자
2018-06-12 12:32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지난달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6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2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5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5월중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6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월(10조원) 대비 3조2000억원 줄었다.

올해 1~5월 중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27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32조5000억원) 대비 5조1000억원 축소됐다. 이는 주로 제2금융권 가계대출의 증가폭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플이된다.

은행권의 5월중 증가규모는 5조3000억원으로, 전월 5조1000억원 대비 2000억원 소폭 증가한 반면, 전년 동월(6조3000억원) 대비 1조원 감소했다.

주담대는 집단대출 증가로 증가폭이 전월(2조5000억원) 대비 4000억원 확대됐다. 기타대출은 신용대출 증가세 지속에도 불구하고, 증가규모가 전월(2조7000억원) 대비 2000억원 줄었으며, 전년 동월 증가규모(2조5000억원)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제2금융권 가계부채는 1조5000억원 증가해 전월(2조1000억원) 대비 6000억원 줄었다. 상호금융이 4000억원 증가했고, 보험계약대출이 4000억원, 저축은행이 1000억원 증가했다.

금융위는 현재의 안정적인 가게대출 증가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저축은행, 여전사 등에 대한 주담대 여신심사가이드라인 도입으로 고정금리‧분할상환 주담대 활성화를 적극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올해 중으로 모든 업권에 DSR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은행권은 하반기, 비은행권은 내년부터 DSR을 관리지표로 도입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금리 지속상승 가능성 등을 감안해 취약차주와 고위험가구 등에 대한 면밀한 정책대응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금리상승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추진해 온 정책들의 운영효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미비점을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