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증권업 전망 부정적→안정적"
이원우 기자
2018-06-19 14:49

[미디어펜=이원우 기자]무디스가 한국 증권업 전망을 ‘안정적’으로 조정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증권업에 대한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옥태종 무디스 연구원은 "한국 증권사의 자산 리스크 확대가 우호적인 영업환경 아래의 안정적 수익성으로 부분적으로 상쇄될 것이라는 예상을 반영한 것"이라면서 “증권사들의 사업 다각화와 자본 확충을 통한 안정적인 자본 적정성이 향후 12∼18개월간 신용도의 추가적인 약화를 방어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한국 정부가 대형 증권사에 단기금융업을 인가하는 등 증권사의 기업금융 기능과 새로운 상품 개발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정책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무디스는 국내 5개 증권사에 신용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