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마감시황]코스피 장중 2300선 무너져…2326.13 마감
이원우 기자
2018-06-29 16:00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코스피 지수가 장중 한때 2300선이 무너지는 등 부진했지만 결국 사흘 만에 반등했다.


2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1.89p(0.51%) 상승한 2326.13으로 이번 달 거래를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11.44p(0.49%) 오른 2325.68로 출발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나서면서 오전 장중 한때 2296.39까지 내려갔다. 코스피가 장중 2300선 밑으로 하락한 것은 작년 5월 22일(2292.95) 이후 무려 13개월 만이다.


하지만 이후 외국인이 매수로 돌아서면서 코스피는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하루 지수 등락폭은 30p를 넘어서는 등 진폭이 컸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665억원을 순매수해 지수를 지지했다. 외인과 기관은 각각 440억원과 1509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SK하이닉스(2.63%), 셀트리온(1.85%), POSCO(2.17%), 현대차(0.40%), 삼성바이오로직스(1.96%), NAVER(2.14%), KB금융(0.76%) 등 대부분이 상승했다.


한편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8.02p(0.99%) 오른 818.22에 거래를 마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