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현대상선, 사무직 중심 'PC오프제' 본격 시행
'주52시간 근무 일환' 지난 2일부터 실시
최주영 기자
2018-07-03 16:13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현대상선이 주52시간 근무제의 일환으로 이달 2일부터 PC오프제를 도입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의 일환으로 퇴근시간이 되면 PC가 꺼지는 ‘PC오프제’를 도입했다"며 "이달부터 오후 7시 10분이 되면 회사에서 컴퓨터를 사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은 오후 6시 근무종료 후에도 잔업 등을 처리하는 경우를 감안해 컴퓨터가 종료되는 시간을 오후 7시로 한 시간 늦게 설정했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PC오프제 도입 외에 시차출퇴근제나 근무시간 자율화 등 탄력근무제 시행은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무직과 달리 해상직원(선원)의 경우 별도의 선원법을 적용받고 있어 주52시간제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