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대우조선, 안젤리쿠시스사와 100번째 선박 수주 성공
창사 이래 최초 단일 선주에 100번째 선박 수주
안젤리쿠시스사, 조선업 불황에도 발주 지속해
박유진 기자
2018-07-04 14:26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4일 창사 이래 최초로 단일 선주로부터 100번째 선박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금액적으로는 약 100억 달러(한화 약 12조원)의 선박 수주 누적 금액을 달성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첫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지난 3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첫줄 왼쪽에서 네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계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사와의 선박 수주 누적 건이 100척에 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마지막으로 수주한 선박은 17만3400㎥ 규모의 LNG-FSRU (LNG Floating, Storage&Regasification Unit, 부유식 저장·재기화 설비) 1척이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대우조선의 최대 고객 중 하나다. 지난 1994년 9만8000톤급 원유운반선을 첫 발주한 이래 양사는 24년 동안 총 82척의 선박을 인도하는 데 성공했다. 나머지 18척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에 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조선업 불황에 따라 수주 절벽이 극심했던 2015년에도 24척의 선박을 발주하는 등 자사의 기술력과 미래에 깊은 신뢰를 보였다"면서 "그룹 측은 현재 총 22척의 선박을 세계 각 조선소에 건조 중에 있는데 우리 쪽의 건조 선박 비중이 82%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높은 품질의 선박을 제때 인도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대우조선이 이번에 수주한 LNG-FSRU는 길이 295m, 너비 46m 규모로,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되어 2021년 상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